블로그 이미지
Gruentaler
길이 보이지 않는다 하여 발길을 멈추고 주저앉고 말면 우리 삶은 거기서 끝나게 됨이라 - 이청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0.08.03 11:20 생활의 발견


 어렸을때부터 야구선수들한테 사인받은 공이나 종이가 제법 되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몇차례의 이사와 몇차례의 무관심기간을 거쳐서 사라졌다. 빙그레에 다니셨던 아버지 덕에 이런저런 연줄로 사인을 받았던걸로 기억하고, 또 가끔 야구장가서 오다가다 선수들 만나서 사인도 받았던걸로 기억하는데 말이지. 그래도 남아있는 것들을 정리차원에서 사진으로 찍었다. 

 <90년 올스타전 사인구> 사실 선수들이 던져주던걸 내 옆에 앉아있던 아저씨가 받았는데 '아주라'정신에 입각하여 친철하게 나한테 주셨다. 다시 만날 일도 없고, 만나도 모르겠지만, 이 자리를 빌어서 그저 감사드릴뿐. 굽실굽실.

<이정훈 선수 사인구> 언제 받은 것인지 모르겠음. -_-;;;


<99년 우승 기념 사인구> 정민철-구대성 선수 사인이 있음. 이건 아버지 연줄로 받아냈음. 후후.
 그리고 아마 그 해 우리반에 한화 팬은 나까지 단 두명이었다지.....?


<07년 시범경기때 받은 류현진 선수 사인>



<06년 플레이오프전때 받은 구대성 선수사인> 경기장 들어갈때 사람들이 붙잡고 사인받으려하니 예의 그 쿨앀한 모습으로 "죄송한데 경기장 들어가야해요"라고 하자 "그럼 저까지만 사인 좀..(굽실)"라고해서 받아냈었다.


<2008년 올스타전에서 받은 꽃범호 사인>

<박찬호 메이저리그 100승 기념 사인구>
KBSN 스포츠에 다니던 선배가 이벤트하고 남는거라고 하나 줬다. 뭐 그렇다고.. 박사장님 어서 새로 둥지트시길. 한화오면 그보다 좋을 순 없겠지만.. 그래도 미국에 계시는게 나을듯?

posted by Gruenta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