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Gruentaler
길이 보이지 않는다 하여 발길을 멈추고 주저앉고 말면 우리 삶은 거기서 끝나게 됨이라 - 이청준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Bogislav von Selchow Der deutsche Mensch : Zweijahrtausende Detuscher Geschichte'에 해당되는 글 1

  1. 2008.12.23 Bogislav von Selchow, Der deutsche Mensch : Zweijahrtausende Detuscher Geschichte

 Bogislav von Selchow(1877~1943), Der deutsche Mensch : Zweijahrtausende Detuscher Geschichte, Leipzig, 1933: Verlag von K. F. Koehler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청구기호 H500 94]

 


 Selchow는 1차 세계대전 당시 해군 장교로 복무하였고, 전후 마부르크에서 역사와 철학을 전공하였다. 이 기간동안 Selchow는 민병대 등을 조직하여 극우반동, (중도 연정에 대한) 반정부 시위 및 반유대주의 사위 및 유혈사태를 일으켰다. 민족사회주의노동자당에는 가입하지 않았으나 히틀러를 지지하였다.

 이 책에서 저자는 유럽사를 선사시대(Vorzeit), “모두”의 시대(400~1500), “나”의 시대(1500~1933), “우리”의 시대로 구분하였다. 선사시대는 신화에까지 거슬러 올라가, 게르만 신들, 북독일 지역에 정착한 민족에 대한 이야기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민족의 대이동 이후 나타난 ‘“모두”의 시대’는 이전의 모든 것, 다시 말해 기존의 그리스, 로마, 믿음, 문화, 기독교를 종결시키고 지중해 세계를 게르만 문화로 통합한 시기라고 저자는 밝히고 있다. 이후의 ‘“나”의 시대’는 칸트, 루터, 루이 14세, 피터 대제와 같은 시대정신을 아는 위대한 인물이 등장하여 이들이 역사를 이끌어 나갔다고 주장한다. 이후의 현대인 “우리”의 시대는 이러한 개개인들이 모여 우리가 되는 새로운 세계와 시대가 되어야 한다고 마지막으로 주장한다.

 이 책은 전후 소비에트 점령지역(구 동독)에서 특별 분류 서적으로 구분되었고, 현재까지도 저자는 극우인사로 분류되어 있다.

posted by Gruentaler
prev 1 next